부동산 뉴스

김현미 국토부장관 "후분양제 공공부문 우선 도입"

김현미 국토부장관 "후분양제 공공부문 우선 도입"

입력시간 | 2017.10.12 11:33 | 이진철 기자  cheol@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2017 국감]"민간부문 후분양제 준비과정 필요"
김현미 국토부장관 `후분양제 공공부문 우선 도입`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제공
[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아파트 후분양제를 공공부문에서 우선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후분양제 도입 여부를 묻는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후분양제의 장점에 공감하지만 전면적으로 도입하기에는 기업과 소비자의 준비 과정이 필요하다”면서 “우선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공분양부터 후분양제를 실시할 수 있도록 로드맵을 만들겠다”고 답했다. 이어 “민간부분에 있어서는 후분양하는 업체에 대해서는 주택도시기금 지원을 높이거나 공공택지를 우선 공급하는 등 후분양제를 유도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택 후분양제는 건설사가 아파트 등을 짓기 전에 분양을 하는 선분양제와는 달리 주택의 공정이 거의 끝난 후 분양하는 방식을 말한다. 현행법 체제에서는 선분양과 후분양을 구분하고 있지는 않지만 대지 소유권 확보, 분양 보증 등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착공과 동시에 입주자를 모집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으로 선분양을 허용하고 있다. 다만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건설사는 처분 기간 종료일로부터 2년 동안 전체 층수의 50% 이상 골조를 완공했을 경우 입주자를 모집할 수 있다.

정 의원은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선 후분양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파트와 집을 부동산 투기의 대상으로 만든 기존 부동산·주택 정책에 대한 전면적 개혁이 필요하고 이것이 적폐 청산의 시작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Comments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6 명
  • 오늘 방문자 264 명
  • 어제 방문자 263 명
  • 최대 방문자 587 명
  • 전체 방문자 46,348 명
  • 전체 게시물 505 개
  • 전체 댓글수 14 개
  • 전체 회원수 9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